애드센스


[내방역] 메종엠오 - 비싼 값 하는 디저트 가게 돼지꿀꿀


동네에 있는 디저트 가게인 메종엠오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나흘 전 만다린에 짬뽕 먹으러 다녀오는 길에 잠시 들렀었는데, 이미 시간이 8시쯤이고 거의 모든 제품들이 오링; 난 시점이라 뭐가 있는지 제대로 보지를 못했거든요. 일하시는 분께 여쭤보니까 낮 1시쯤이면 거의 매진된다고 하는데 여기 오픈 시간이 10시 30분이던데... -_-;

그래서 오늘은 점심때쯤 방문해 보았습니다.

참고로 저는 디알못이라 디저트 메뉴가 뭐가 잘 한 건지 뭐가 맛있는 건지 잘 모르고 다른 가게랑 비교는 더더욱 할 수가 없으니 그런 관점에서 보시면 되겠습니다...


NuRi's Tools - iframe 변환기



건물 밖에는 별다른 표시나 간판조차 없습니다. 기둥에 조그마하게 maison MO 라고 써 있긴 합니다만...


오늘 집어온 밀푀유 캬라멜입니다. 8500원

"바삭하고 고소한 파이에 마스칼포네 캬라멜 크림을 샌드" 라고 설명이 되어 있네요.
크기 대비 8500원이라는 가격이 비싸 보인다는 게 첫인상었는데, 그래도 한 번 먹어보고 싶었습니다.


나흘 전에 왔을 때에는 이랬거든요...

-_-

사실 오늘도 저 밀푀유 캬라멜 5개 외에는 디저트 메뉴칸에 뭐 남아있는 게 없었습니다.
인기가 너무 많은가보다 하고 기대를 하게 됩니다. ㅎㅎ





포장해 주시는 동안 가게 안을 둘러봅니다.


마시멜로 메뉴가 있는데 이거 먹으면 저 모양 그대로 배로 갈 것 같아서 못 먹어봤고요...


마들렌은 계속 구워내고 계시네요.


그냥 마들렌이 있고 요렇게 뭔가 더 코팅한 마들렌 두 종류가 더 있습니다.

특수부위;;; 같네요 -0-


마들렌 모히토랑 마들렌 글라쎄라고 합니다.

각각 민트향에 라임주스 코팅, 레몬주스와 레몬 제스트 코팅이라고 하네요. 잘 보시면 위에 뭔가 설탕 삘 나는 얇은 코팅이 있습니다.


요건 버터 맛 나는 과자라고 하네요. 2800원


먹샷


마들렌이든 휘낭시에든 뭐 먹어본 적이 없어서 다른 거랑 비교를 할 수가 없습니다만... 그냥 디알못 관점에서 얘기해보자면 마들렌 시리즈는 이가 샥 들어가는 그 식감이 참 좋았습니다. 위에 살짝 코팅된 부분도 너무 맛이 과하지 않고 괜찮았던 것 같고.. 그런데 맛 자체는 제가 좋아하는 맛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오히려 제가 B급 과자에 익숙해서 그 맛을 모르는 건가? 싶기도 하네요 (진짜 모름)

휘낭시에는 처음 딱 물었을 때는 에 이게 뭐임? 하는 실망스러운 맛이었는데요, 혹시 몰라 전자렌지에 한 판 데우니까 식감도 좋아지고 설명처럼 '촉촉해지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이게 저녁에 사서 굳으면 좀 별로라는 생각이 들 텐데, 나온지 얼마 안 된 걸 먹으면 좀 더 맛있을 듯 하네요.





여기까지는 나흘 전에 샀던 과자들 평이었고 오늘 샀던 밀푀유는요...


요렇게 심심하게 생겼는데...





위에 살짝 얹어진 달다구리랑, 샌드를 끼고 있는 과자의 부드러운 식감과, 안에 들어있는 크림의 맛이 모두 마음에 들다 못해 눈을 번쩍 뜨게 하는 맛이었습니다.

사실 처음에는 뭐 이딴 게 8500원이냐 싶은 마음도 약간 없잖아 있었는데, 한 입 먹어보고 나니 아... 8500원 받을 만은 하구나... 로 마음이 바뀌었어요.

디알못도 좋아하는 마법의 디저트 찬양해...

저거 하나 포장해왔는데도 불구하고 더 맛있게 먹으라고 안에 드라이아이스까지 넣어서 포장해 주신 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뭘로 잘라먹지 않고 저거 그대로 집어서 입에 넣으면 안에 있던 크림이 양 쪽으로 새어나와서 떨어지는 문제가 있는데요, 이건 잘라먹든가 아니면 떼어먹든가 뭔가 좀 품위있게 먹으면 해결되는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어떻게 먹는지도 모르고 그냥 집어먹어서 그런 게 아닌가? 싶기도 ㅋㅋㅋ





그 외 이런 쿠키들도 있었는데 먹어보지는 않았고요...


츄리닝 입고 떨레떨레 찾아간 동네 가게에서 의외의 맛을 발견해서 좀 신났던 것이었습니다.
오늘은 밀푀유 달랑 하나 남아서 그것밖에 먹어보지 못했지만, 다음에는 좀 일찍 가서 다른 것도 맛보고 싶네요.

다만 맛있기는 한데 조금 비쌉니다... 비싼 값은 하지만 값을 한다고 안 비싼 건 아니고... 비싸요...
그래도 비싸도 한 번 다시 가 볼 용의가 있습니다.

추천




덧글

  • 남두비겁성 2015/10/25 23:48 # 답글

    아, 여기 알아요! 내방역 출구에서 약간만 더 가다가 골목으로 빠지면 있는!
    프랑스풍 디저트가 인상깊었습니다.
  • Anonymous 2015/10/26 00:10 #

    점장님이 안 그래도 프랑스인가 어디 무슨 유명한 가게에서 메인으로 일하시던 일본 분이라고 하시는데 포스가 있더군요. ㅎㅎ
  • kiekie 2015/10/26 00:16 # 답글

    8,500원이 아깝지 않을 맛이라니 꼭 먹어보고 싶네요...+_+
  • Anonymous 2015/10/26 00:47 #

    아깝지는 않은데 비싸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크기 대비 좀...
    ^.^;;
  • ㅇㅅㅇ 2015/10/26 00:56 # 삭제 답글

    헉... 밀푀유...! 저도 디알못인데 몽슈슈 밀푀유 먹어보고 정말 신세계를 경험했던ㅠㅠ 이 밀푀유도 엄청 맛있어보여요ㅠㅠ
  • Anonymous 2015/10/26 10:22 #

    몽슈슈에도 그게 있는 줄 몰랐네요... 고터 지하에 있는 것 같던데 한 번 가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ㅎㅎ
    가격과 칼로리는 잊고 드시면 더 맛있을 것 같습니다. ㅋㅋㅋ
  • Jender 2015/10/27 11:07 # 답글

    내방역 어디요? 저희 동네인데... 모르고 있었다는요. 내방역 몇번출구인지요? ㅋ 맨위에 사진 지도같은데 안보이네요. pc에서.ㅋ
  • Anonymous 2015/10/27 17:35 #

    동네 주민이셨군요. ^.^
    7, 8번 출구 근처입니다. 만다린 있는 골목 근처예요.

    네이버 지도 링크: http://me2.do/5kI5efEp

    지도 붙이다가 보니 테로에 나왔었군요. -.-
  • Jender 2015/10/28 10:16 #

    감사해요^^ 헉 테로에 나왔었군요. 아쉽...
  • anchor 2015/10/30 10:21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0월 30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0월 30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