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이수] 돈불리 - 부드러운 돼지보쌈 돼지꿀꿀

지난 달 말에 갔었던 이수역 근처의 돈불리라는 보쌈집입니다.


식신로드에도 나왔었나보네요.

그건 모르겠고 그냥 동네에서 보쌈이랑 고기국수를 같이 파는 집이 있어서 평소 신기해하던 차에 마침 고기를 먹고 싶다던 아내랑 같이 들어가보았던 것입니다.


NuRi's Tools - Google Maps 변환기



위치는 위에서 보시다시피 이수역과 사당역 사이입니다만 이수역에서 가는 게 훨씬 가깝습니다.


가격이 싸지는 않습니다만 제주 고기를 쓴다니 그런가보다 하고 중자 하나를 시켰습니다.

원래 생돼지만 시키려고 했습니다만 그 날 재고가 애매하다고 해서 생돼지랑 갈비양념 반반을 시켰네요.

처음에는 3만 3천원에 주신다고 했지만 계산할 때 갑자기 3만 4천원이라고 말이 바뀌었는데 어쨌든 맛있게 먹었으니 그냥 내고 나오기는 했습니다.
다시 생각하니 또 으잉? 싶긴 한데 뭐 맛있었으니까요...


숟가락을 눈에 가져다 댄 정준하의 모습이다.


주인장도 제주도산이라고 하네요.


창문에는 귀여운 돼지 그림들이 ㅎ_ㅎ
도새기살려~


기본찬인 상추 겉절이와 북어국(황태국?) 입니다.

간이 너무 안 세고 맛있었어요~


특이하게 케일 장아찌를 줍니다.

최근 명이나물 주는 곳은 여러 집 본 것 같은데 케일이라니 신기하네요.


샐러드

그냥 유자소스 샐러드...


나왔습니다 반반 보쌈

양이 되게 적어보이는데 고기가 보기보다 실해서 그런지 둘이 요거 하나랑 고기국수 하나 먹고 배가 터질 뻔 했습니다.
남자 둘이 가면 대자 하나랑 고기국수를 시켜도 될까 싶네요.


케일에 숙주랑 고기를 올려서


싸서

크~


마늘이랑 장도 싸서 크~

뭘 쌈으로 싸 먹는 걸 별로 즐기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요걸 싸 먹었을 때 맛의 조화가 괜찮았던 느낌이었습니다.
소스도 맛있고 고기도 부드럽고, 그 와중에 케일 장아찌가 신의 한 수네요.



일반 보쌈과 갈비보쌈의 차이

갈비도 양념이 맛있었습니다만 제 입에는 일반이 좀 더 나았던 걸로.. ㅎㅎ
어차피 다른 소스도 있고 케일장아찌도 간이 되어 있으니까요.


고기국수를 추가로 하나 시켜서 먹었습니다.

점심 메뉴이긴 한데 고기를 먹는다면 저녁에도 되는 것 같습니다.


국자로 한 그릇 떠서 부추를 올려서 캬~

면이 생각보다 더 잘 삶겨있고, 국물이 엄청 깔끔한 맛이 납니다.
'진하지 않은 돼지국물' 취향이라면 되게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그렇다는 말은 진하고 질척한 걸 기대하신다면 시키면 안 된다는 얘기고요. ㅎㅎ





항상 생각하지만 지하철이나 버스를 안 타고 집 근처에서 여러 가지 종목의 맛있는 것들을 찾아 먹을 수 있다는 건 일종의 축복인 것 같습니다.

보쌈이나 고기국수를 먹고 싶다면 (돈도 여유가 있다면 -.-) 종종 들를 것도 같네요.


덧글

  • 타마 2016/07/18 13:55 # 답글

    오늘은 보쌈이 땡기네요...
  • Anonymous 2016/07/21 21:48 #

    가끔 땡기는 날이 있죠.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