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수유] 양다리 걸쳤네 - 양다리 통구이 어머 이건 먹어야해 돼지꿀꿀


수유역 근처의 양 다리 구이 전문점인 "양다리 걸쳤네" (-_-) 에 다녀왔습니다.
양다리.. 어 음... 좋죠. 맛있고...

거두절미하고

NuRi's Tools - Google Maps 변환기



위치는 수유역 6번출구로 나오면 바로 왼쪽에 있는 골목으로 쭉 들어가셔서 건물 하나를 통과하면 왼쪽 뒤에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스마트폰 네이버 지도를 참조하세요.


빛 바래고 너덜너덜해진 VJ특공대 방영 현수막이 걸려있는 걸 보니 꽤 예전부터 영업하던 가게 같네요.


이제는 램 머튼 구분 정도는 많이들 익숙해지셨겠죠?

머튽을 먹어볼 기회가 간혹 있었는데...
엌...

어린 양을 먹도록 하자...


예약한 자리에 앉으니 요렇게 세팅이 돼 있습니다.

콩나물이 짭쪼롬하고 맛있어서 두 번 리필해 먹었습니다 ㅋㅋㅋ
양파는 생이라 너무 매워여


Office Lens 앱으로 찍어온 메뉴판
그럴싸해보이려고 찍었는데 뭔가 애매하군요 ㅋㅋ
다음부터는 그냥 사진으로 찍어야...

4명이니까 세트 에이를 시켰습니다.

원래는 특대 양다리를 시키려고 했는데 품절이 되었다고 해서 대 양다리가 있는 에이 세트로 갑니다.
특대는 하루에 몇 대 안 들어온다고 하네요 -,-

양다리는 조리가 오래 걸린다고 해서 (30분?) 미리 예약을 했습니다.


먼저 나온 양꼬치 1인분


올립니다


먹습니다
두 꼬치씩 먹으니까 없어졌습니다

애피타이저라고 보면 될 듯 하네요.
평범한 양꼬치

요새 대부분의 양꼬치가 그렇듯 양 냄새는 적은 편입니다.


두 번째로 나온 양 등갈비
초벌이 되어 나왔네요.


양고기 살 붙은 꽃게 같습니다...


사장님이 해체를 해 주시고


이렇게 앞접시에 올려도 주십니다.

등갈비는 처음 먹어보는데 육즙이 ㅗㅜㅑ
씹히면서 넘어가는데 퍄퍄

먹다보면 웬만큼 양 냄새 싫어하는 사람도 거북하지 않을 정도의 아주 약한 "양 맛"이 나는데요, 이게 아예 없으면 양고기를 먹는다고 하기 조큼 애매하고 반면에 많이 나면 사람들이 먹을 수가 없죠.

딱 대중적으로 거부감 없을 정도로 사알짝 나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밤에 쓰면서 다시 사진을 보니 위꼴이 대단하군요...


등갈비를 다 먹어갈때쯤 양탕이 나옵니다.
양곰탕인데 양곰탕이 아니라 sheep곰탕인 양곰탕...

일반적인 꼬리곰탕에 양 맛이 살짝 납니다.
아까 등갈비보다는 확연히 느껴질 정도라, 양 냄새 거부감 있으신 분들이 드시기는 약간 어렵지 않을까요?
막 냄새가 폴폴 풍기는 건 아닙니다만... ㅎㅎ





오늘의 메인 이벤트
양 다 리 (大)


다리의 뒷면


이렇게 생긴 긴 포크랑 나이프를


이렇게 꽂아서 칼로 회 떠먹듯이, 케밥 도려내듯이 슥슥 썰어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껍질과


육즙 가득 입에서 팡팡 터지는 살코기와
(양 잡내나 양 맛 거의 안 느껴짐)


뭔지 모르겠지만 기름기 있고 쫀득쫀득한 좀 다른 부위를 먹다보면
헤-븐


3천원짜리 컵술 (잔술) 도 한 잔
연태고량주와 이과두주의 중간적인 형태; 인 3x도짜리 한컵 술입니다.


순식간에 게눈감추듯 썰어먹다보면 살코기가 얼마 안 남아 썰기 힘들 때가 오는데, 사장님께 말씀 드리면 매달려있던 양다리를 가져가서 마지막 한 점까지 해체해 주십니다.


뼈에 붙어있던 살 긁어먹는 게 또 꿀맛입니다.


너무 아쉬워서 추가로 시킨 양 등심
절반 정도의 양을 판 위에 먼저 굽습니다.


육즙 촉촉히 익혀버리기


거룩한 자태


소 등심구이의 양 버전 그대로입니다.
꿀꺽꿀꺽 잘 넘어가네요.




그 외 사이드로 시켰던 메뉴들


개구리 뒷다리 튀김...


드럼 페달 dkdk 잘 밟을 것 같은 강한 남자의 벅지...

살 별로 없는 닭고기 맛이라 다음에는 안 먹을 것 같습니다.
ㅋㅋ;;


온면

양재에서 먹었던 옥수수 온면과는 다르게, 뭔가 중화권에서 날 법한 냄새와 맛이 납니다.
비주얼의 저 색깔에서 보이는 그 맛 그대로...

약간 갸우뚱? 했네요.


그 외...
생일을 맞은 친구를 위해 남자 넷이 준비한 커여운 어피치

지금은 미소를 짓고 있지만...


화타가 살아서 조조의 머리를 갈랐다면 이런 느낌이겠지요


결국 한니발행


마지막으로 먹었던 사이드들은 그냥 그랬습니다만 (정직)
양 등갈비 등심 양다리 3콤보가 넘나 강력해서 꼭 다시 오고싶은 가게입니다.

다음 레이드 파티 바로 모집 ㄱ다

단 하나의 문제는 집에서 여기 오려면 대륙횡단을 해야 한다는 것 뿐...


ㅈ그... 넘나 먼 이곳...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