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후쿠오카] 스시 잔마이 텐진미나미점 - 어디 갈 지 모르겠다면 안심하고 들어갈 수는 있는 체인 초밥집 1804 북큐슈


Previously on 북큐슈 여행기: 일본에 각자 도착해서 다시 만난 친구들이 호텔에 체크인을 하고 먹이를 찾아 두리번거리게 되는데..


두리번대기는 했지만 어디에 갈 지 모르던 3인조 앞에 나타난 곳은


역사와 전통 (은 별로 없겠지만) 의 체인점(-_-) 스시 잔마이입니다.


 

 

북큐슈 여행기: http://anonymous.pe.kr/category/1804 북큐슈

 

전체 일정: https://www.wishbeen.co.kr/plan/7a5256ecf2ac187e?ifId=3293ef164300289c

 

댓글과 관심은 게으른 블로거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ㅠㅠ

 

 




가게 앞에는 가게의 마스코트와도 같이 유명세를 타고 있는 사장의 동상-_-이 메뉴판과 함께 서 있습니다.

이 사장이 왜 유명한가 하면 매년 1월 1일 츠키지 시장에서 하던 참치 경매에 참가해서 가장 비싼 참치를 수억원의 거액을 주고 사들이는 것으로 유명한데...
홍보를 좀 희한하게 한다 싶기는 합니다만 어쨌든 본인 얼굴을 가게 마스코트로 쓸 정도로 유명해진 것도 나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나쁘게 본다면..





NuRi's Tools - Google Maps 변환기



위치는 위와 같습니다.

스시 잔마이야 뭐 워낙 유명한 체인이라 하카타에만도 몇 군데가 있습니다.
저희가 간 곳은 텐진 미나미 점.


돈 많이 벌어서 기름기가 줄줄 흐르는 아조시..
부럽읍니다..


가게에 착석 후 일단 맥주부터 한 잔씩 하고 시작
캬~

앞에 있는 키큰 친구는 일본에 처음 와 봤는데 맥주 한 잔 먹더니 일뽕에 취해버린 모습이었습니다.
사실 그 정도는 아닌데.. ㅋㅋ

같이 나온 오토시, 기본 안주도 나름 짭쪼름하고 괜찮았습니다만 양이 많지는 않았고 나중에 보니 요금이 두당 200엔이었네요.
안먹고 안내고 싶다..


지난 번에 오타루에서도 가 보았지만, 이런 시즌 메뉴같은 게 계절마다 있는 듯 합니다.

참고 포스트: [오타루] 스시 잔마이 - 츠키지의 맛을 오타루에서도?


시즈오카에서 먹어보고 맛있다고 생각했던 킨메다이, 금눈돔도 있고, 사시미도 있고, 야끼 메뉴도 있고, 기타등등


그래서 시킨 사시미
정작 맛있다고 했던 킨메다이 대신 북해도산 뭔가를 시켰는데 뭔지 기억이 안 납니다 ㅋㅋㅋ

역시 포스팅은 바로바로 해야..

양은 적지만 비린 맛도 없고 맛있었어요.
하지만 3명이 갔는데 5점을 주는 센스는 대체 무엇
역시 매뉴얼의 민족.. 매뉴얼대로만 하는 민족...


먹다가 발견한 간장 2종
관동식 간장하고 큐슈식 간장이 있는데 두 가지의 맛이 확실히 달랐습니다만 블라인드 테스트로 구별하기는 커녕 지금 설명하라고 해도 못할 판입니다.

드셔보시면 다르니까 원하시는 대로 ㄱ여


세트가 나오기 전 피스 단위로 시킨 고등어 초밥이랑 계란 초밥

키큰 친구가 "계란 초밥이 맛있는 집이 정말 맛있는 집" 이라며 시켰습니다.
초밥왕을 너무 감명깊게 본 것이 아닌가..

달고 폭신하고 A급은 아닙니다만 B0 이상은 되는 듯 맛있게 먹었습니다.
한국에 갖다놓으면 B+은 넘을 것 같네요.

고등어 초밥도 친구들이 비릴 거 같다고 했는데 생각보다 비린 것 없이 괜찮았습니다.
역시 엄청 뛰어나지는 않지만 실망은 안 시키는 바로 그 체인..


먹다보니 나온 다음 세트
봄 특집 참치 세트였습니다.

오도로 쥬도로 아까미 야부리 군함말이로 구성된 세트
역시 3명이 시켰으나 5점만 나왔습니다.

마지막 한 명은 생강이나 더 먹어야 하는 구성

이런 계절특집 세트는 구성 대비 가격이 괜찮아서 시키면 손해는 안 보는 것 같네요.


다음으로 나온 스시 잔마이 세트

"뭘 좋아할지 몰라서 이것저것 다 넣어봤어 단 비싼 것은 빼고" 의 구성입니다.
좀 빨간 생선 위주에 새우 두개 연어알 하나 가리비? 하나 정도인데..

그냥 딱 돈값만 했던 것 같지만 어쨌든 20년지기 친구들이랑 첫 여행에서 먹으니 뭘 먹든간에 옹헤야


어떻게 보면 한국 저렴이 초밥 대비해서는 꽤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맛집을 찾아온 게 스시 잔마이라면 좀 실망하겠지만 애초에 그냥 막 들어온 것치고는 선방하고 있다는 느낌?


세트에는 작은 미소시루가 하나씩 나오고, 세트는 2개만 시켰기 때문에 추가로 미소시루를 하나 주문했더니 미소 "다 먹고 죽어버려라" 시루가 나왔습니다.

--;;; 혹시 두 분이 갔는데 작은 건 안 나오고 국물이 필요하신 경우라면 이거 하나 시켜서 두 분이 드시면 될 것 같네요...





전반적으로 가격대가 높지는 않은 것처럼 생겼고 써 있는 가격 대비 괜찮게 먹을 수 있는 체인이었다고 생각했으나..
계산서를 본 결과 기본안주가 두당 200엔, 술이 생각보다 좀 가격이 됨(상대적으로 비싼 것은 아니지만), 스시에 세금 별도 등등이 추가로 붙어서 "써 있는 가격" 보다 8%+600엔 정도가 더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되니까 그냥 두당 3만원 정도에 먹은 셈이더군요.

3만원 정도에 적당히 먹기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더 맛있는 곳을 찾아도 좋지 않을지...


여행기 다음 편은 하카타역 근처에서 이어집니다.

커밍순


덧글

  • 꽃꽂이1단 2018/05/06 11:41 # 답글

    항상 그냥 지나쳤는데.
    외관은 제법 먹음직스러워 보이네요.
    자주 묵는 숙소 근처에도 스시잔마이가 있었는데.
    가깝다는 이유로 미루고 미뤘었는데.
    저도 조만간 도전해 봐야겠습니다.
    저 사장의 동상, 참 눈에 띄죠. ㅎㅎ
  • Anonymous 2018/05/07 11:49 #

    그렇기는 한데 크게 대단하지는 않고.. 그냥 잘 모를 때는 지뢰는 피하고 싶다는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ㅋㅋ
    사장 마케팅이라니 백종원이 생각나기도 하고 그렇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