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후쿠오카] 하카타의 밤 - 이자까야, 거리의 풍경, 돈키호테 1804 북큐슈


Previously on 북큐슈 여행기: 스시 잔마이에서 초밥과 맥주를 집어먹었지만 허기를 다 채우지 못한 3인조는 다른 먹이를 찾아 하카타역을 어슬렁거리게 되는데..


하카타역에 가는 길에 있던 한국식 펍... 사진으로 시작합니다.

하이트.. 진로..
여기까지 와서 먹을 것은 아니죠.


 

 

북큐슈 여행기: http://anonymous.pe.kr/category/1804 북큐슈

 

전체 일정: https://www.wishbeen.co.kr/plan/7a5256ecf2ac187e?ifId=3293ef164300289c

 

댓글과 관심은 게으른 블로거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ㅠㅠ

 

 




하카타의 밤은 밝네요.


오랜만에 찾아온 하카타 역
3년만인 것 같습니다.


촌놈들


역 근처에서 먹잇감을 찾아보았으나, 야끼도리.. 미즈타키.. 기타등등 알고 있던 집들은 다 휴일이거나 영업종료거나 만석이거나

휴업빌런이 또...

그래서 아무데나 들어갔습니다.


최신 유행 치-즈 닷카루비; 와 한정 판매라고 써 있는 야마자키 하이볼이 있네요.


타베호다이..
2시간동안 무료로 먹는 건데, 지금 하기에는 무리입니다.



기타 큐슈 같은 메뉴들
곱창, 쿠시카츠, 한입교자 등등


역 근처라 그런지 크게 좋아보이는 가게가 아닌데도 사람이 북적북적하고 시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750엔이나 주고 시킨 야마자키 하이볼
보통 산토리 가쿠 하이볼을 마시게 마련인데 한정 메뉴라고 있길래 시켜보았습니다만..
강탄산수에 야마자키 적신 맛이 났습니다..

시발놈들이 진짜


모츠나베.. 가 아니라 야끼모쯔
왜 나베 대신 저걸 시켰을까요


곱창은 9개 들어있고 으게겤 짜다


짠데다가 면을 넣어서 중화시킬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만 그냥 짠 면이 되었다.


멘타이코(명란) 계란말이

일본에서 계란말이 시키면 후회는 안 하게 되는데 거기다 명란.. 오오..
그런데 짠맛이 부위별로 복불복이 좀 있었습니다. ㅋㅋ

이가게 뭐야~ 이상해~


테바사키
후쿠오카 음식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 여튼 닭튀김입니다.

춘천 닭갈비가 유명하다고 서울에 닭갈비집이 없는 건 아니니까요.

닭을 튀겼는데 맛이 없을 수는 없겠죠


키큰놈이 신난 모습
투어 참여자의 만족도가 높으니 저의 음식 불만은 굳이 밖에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ㅋㅋㅋ


맥주는 역시 산토리


간빠이
일본여행 와서 다수의 인원이 건배하면서 잔 들어본 적이 없는데.. 흑흑
좋네요.





비싼 돈 주고 다 먹고 나와서 이제 돈키호테로 가는 길에 본 표지판
하카타 감아진 오코노미 야키.. 테이크아웃수있습니다.. 먹다 ㅇㅋ..


역 안에 있던 JR큐슈 특별열차 "하야토노카제" 광고판

https://www.jrkyushu.co.jp/korean/train/hayato.html 에 한국어 정보도 있네요.
타보고 싶다.. 철덕은 아니지만..


에르지 디스플레이의 OLED 광고


공사판 안에도 예쁘게 장식을 해 놓은 모습
이런 디테일이 일뽕을 완성시켜주죠.


얼굴에 신남이 묻어있는 사진
다시 보니 사진을 높은 데에서 찍었네요.

부럽다... 나도 위에서 찍고싶다..


이제 야심한 시각 밤 12시에 잠은 안 자고 돈키호테에 들어와서 제품 구경을 시작합니다.

사진은 안마기 입니다.
안마기..


천세 천세 천천세


텐가 코너 옆에 있던 모자를 쓰고 셀카 [...]
텐가가 뭔지 모르시면 TENGA 검색 한 번 해 보시면 됩니다.

모자의 형상이 마치 30대 중반처럼 우울하네요..


어쩌다보니 사진이 죄다 성인코너만 찍혔지만 성인용품은 하나도 사지 않았습니다. (--)
바구니에 들어있는 건전한 약품들을 보세요 흑흑





이차저차 1시간여의 쇼핑을 마치고 밤 1시쯤 되었으니
이제 다시 맥주를 마시고 라멘을 먹으러 떠나게 됩니다.

돼지들의 다음 먹이는 다음 포스팅에서


덧글

  • 꽃꽂이1단 2018/05/06 11:30 # 답글

    치즈 닭갈비.
    저는 일본 가서 처음 들었습니다.
    이런 음식이 있다는 걸.
    일본 현지인 친구가 한국에 와서 맛있게 먹은 음식이 있다기에 뭐냐고 물으니 치즈 닭갈비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처음 듣는 음식이라고 했습니다.
    웃긴 게 다른 몇 명도 한국 하면 치즈 닭갈비가 생각난다고 하더군요. ㅎㅎ;
  • Anonymous 2018/05/07 11:51 #

    타국 음식 유행은 종잡을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일본이 특히 더 그런 걸까요? 작년인가에는 고수 붐이 불어서 여기저기 고수를 집어넣던데..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