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유후인] 산의 호텔 무소엔 (山のホテル夢想園) - 깔끔한 방에서의 휴식 1804 북큐슈


Previously on 북큐슈 여행기: 쿠로카와 온천 마을을 둘러보고 난 뒤 마지막 목적지인 유후인으로 향하는데...


일본 여러 지역을 왔다갔다 다녔다말았다 또갔다 했습니다만 그 와중에 일본여행 초급 목적지인 유후인에는 단 한 번도 와 보지 않았던 것입니다.

왜일까요?
힙스터 병에 걸려서 남들 안 가는 데 간다고 그랬나?

하여튼 이번에는 온천 촙오 친구 둘을 데리고 간다는 미명하에 유후인에 가 보기로 했습니다.



 

 

북큐슈 여행기: http://anonymous.pe.kr/category/1804 북큐슈

 

전체 일정: https://www.wishbeen.co.kr/plan/7a5256ecf2ac187e?ifId=3293ef164300289c

 

댓글과 관심은 게으른 블로거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ㅠㅠ

 

 





NuRi's Tools - Google Maps 변환기



생각보다 시간은 얼마 안 걸리네요.


길도 이 정도면 후쿠오카에서 쿠로카와 올 때랑은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좋고 날씨도 맑습니다.


유후인 시내에서 좀 더 언덕으로 올라간 곳에 오늘의 목적지 무소엔 호텔이 있습니다. (사진은 주차장 안내)


주차장에서 보이는 유후인 시내


로비에는 체크인할 수 있는 공간이 있고 위아래로 객실과 연결된 계단, 앞에는 호텔에서 운영하는 카페 팡팡.. 아니 BanBan이 있습니다.


옆에는 여러 가지 굿즈도 팔고 있습니다.

다자이후의 맘마미아 가격을 보고 나니 2700엔이 상대적으로 저렴해 보이는 기적이..
물론 디자인도 상대적으로 저렴했기 때문에 살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이제 방에 들어와봅니다.

거실과 발코니가 분리되어 있는 형태


발코니에서 체크인을 도와준다고 해서 착석 준비를 합니다.


방은 지붕뷰

억울하면 돈을 많이 벌어서 많은 돈을 내십시오.



여느 호텔에 있을법한 익숙한 집기들


체크인 대기 중 먹으라고 녹차랑 유자를 주었습니다.

웰컴드링크? ㅋㅋ


발코니에서 찍어본 반대쪽

너무 스탠다드 구성이라 음 어 에 뭐라고 할 말이


잎차가 들어있는 다기 세트
잎차만 있는 것은 아니고 티백도 있었습니다.

잎차는 우려먹고 티백은 다 집으로 챙겨갈것...ㅎ...ㅎㅎㅎ....


친구인 키큰놈의 일본여행 기념샷

직원분이 속으로 하 시발.. 돈벌어먹기 존ㄴㄴㄴㄴ나힘드네.. 하고 욕하고 계셨던 게 아닐지?

죄송합니다. --;;;


들어오는 현관 쪽에는 화장실이 따로 있고


대욕장이 있는 호텔에 어울리지 않게 깔끔한 욕조 딸린 샤워장이 있었습니다.
분명 안쪽은 다다미방이었는데 여긴 왜 유럽 화장실이?

물론 온천 하느라고 이 곳은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분위기용 족자


아까 그 카페 banban에서 400엔+세금 으로 푸딩이랑 아이스크림, 커피 등 룸서비스를 해 줍니다.

저 정도면 방에서 부려먹는 비용 포함하면 생각보다 괜찮은 것 같은데?
시켜보지는 않았지만요.

카페 영업은 오후 4시면 끝납니다만 룸서비스는 9시 반까지 받는다는군요.


후루티-한 17도짜리 단술도 파는데 사실 이런 거 사먹어보는 것도 여행의 맛이겠습니다만 우리는 이따가 이온몰에 갈 거니까 패쓰


잠시의 휴식도 용납하지 못하고 노동에 시달리는 그의 이름은 "가장" 입니다.
여러분도 투정 부리거나 한남이라고 욕하고 그러지 말고 따뜻하게 격려의 말씀을 해 주시는 건 어떨까요?


반면 또다른 가장은 정좌하고 앉아서 음주를 즐기는 모습입니다.


발코니에도 세면대가 있는 걸 소개하지 않았네요.
뭔가 중복인 시설들이 많은 듯 하지만 뭐 많으면 좋은 거죠.
한 개만 있고 가격이 싸면 더 좋겠습니다만...

그것보다 등이 예쁘네요.


발코니와 거실을 연결하는 문 윗부분에 머리가 자꾸 닿아서 고생을 한 키큰놈(195cm)





방에서 잠시 쉬다가 이제 밥을 먹으러 나옵니다.

밥 포스팅은 나중에 께속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