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유후인] 산의 호텔 무소엔 (山のホテル夢想園) - 조식을 먹어보자 1804 북큐슈

Previously on 북큐슈 여행기: 아침부터 뜨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나른해진 몸을 겨우 이끌고 밥을 먹으러 왔는데...


뜨뜻한 물 사진은 아래 클릭

[유후인] 산의 호텔 무소엔 (山のホテル夢想園) - 마음에 드는 온천으로 식사를 만회하자


뭐 설명도 없이 다짜고짜 밥사진부터 올라갑니다.

일본 료칸식 호텔의 흔한 조식 세팅이긴 한데 좀 더 정돈되어 보이기는 하네요.



 

 

북큐슈 여행기: http://anonymous.pe.kr/category/1804 북큐슈

 

전체 일정: https://www.wishbeen.co.kr/plan/7a5256ecf2ac187e?ifId=3293ef164300289c

 

댓글과 관심은 게으른 블로거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ㅠㅠ

 

 





절임류랑 두부, 수란
두부의 식감이 한국 두부랑은 다르고 이에 닿으면 약간 계란찜 같은 느낌으로 찐득하게 들어가는데 호불호가 갈릴 듯 합니다.

저는 불같은 호


무난하게 먹어서 별로 기억이 안 나는데 화로가 예쁩니다.. 하나 사 오고 싶음


요런 느낌의 크다란 면이 있는데 나고야의 그 키시멘.. 같은 느낌도 나고 수제비 늘려놓은 것 같기도 하고 여튼 특이했지만 특이하기만 했음


생선구이랑 명란젓


이랑 밥
이렇게 놓고 보니 진짜 여행 4일 내내 명란젓이 빠진 날이 없네요.
ㅋㅋ 좋은 여행이었어


야채랑 디저트
양갱같이 생겨서 커피젤리 맛이 나는 저게 오늘의 킬링파트였습니다.





포스팅이 부실한 이유는 조식이 부실해서..

가 백 퍼센트 맞는 말까지는 아니었지만 사실 특색은 크게 없었습니다;
남이 해 주는 아침을 먹는다 정도의 의의만 두어야 할 듯.

그래서 이 무소엔이라는 숙소의 장점을 꼽자면 멋있고 물 좋은 대욕장 노천탕이 되겠고
단점을 꼽자면 밥이 그저 그렇다는 게 될 수 있겠네요.


물 좋은 온천...

여튼 이제 4일동안의 여행을 마치고 다시 공항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다음 편은 유후인 시내 관광으로


덧글

  • 타마 2018/06/15 09:09 # 답글

    받아라 댓글파워!!!!
    유후인 좋죠~ 온천에서 딱 하루 지지고 나왔는데... 정말 천국 ㅠㅜ
    또 가고 싶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